궁녀


예고편부터 미스테리한 분위기로 나를 들뜨게 만들었던 영화.
최근 나를 이렇게 들뜨게 한 영화가 없었기 때문에 더욱더 기대작이 아니었나 한다.

그러나.......-_-
메인소재 잔혹함의 부재로 사이드 스토리를 눈요기로(?) 잔인하게 만듬에 따라서...
메인 스토리의 이해부족....-_-...

 난 들었다....웅성거리던 관객들이 하나같이 "아~그래서 내용이 뭐야?"<<였다는것..
-_-

그리고 태왕사신기에서 그 대장장이님으로 출연하시는 여성탤런트가
근엄하게 상궁복장을 하고 나오자 여기저기서 피식피식 푸하하하<<;;물론 나도 웃었다;

음.. 소재 좋고, 연기력 또한 좋았으나,
한국의 이런 류의 영화를 보고 나면 하나같이 찜찜하다.
내가 이 영화를 백프로 즐기지 못했다는 후회감..같은것도 들고.
그리고, 도대체 -_- 스릴러냐 공포냐!
장르를 확실히 해라.. 하나만 선택하는것이 훨씬 좋았을 것이다.

무언가 단어를 섞어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하고 있다는 것은 좋지만..
조금더, 관객들에게 포만감?을 줬으면 하는 생각이다..


언제까지 그래픽으로 먹고 살텐가-_-


&gt;&gt;그리고 스포일

신고

사랑, 그 잔인한 행복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음, 캐스팅에 홀라당 넘어가서 개봉날에 바로 뛰어가서 본 영화.

-_- 멜로를 좋아하고 사랑이야기에 가슴아파하는것에 취미가 있다면,
강력추천이지만......

나같이 피가 튀고 살이 튀는 잔혹스릴러를 좋아하는 사람은...-_-..음...
다시 한번 재고해보길 바란다.;

현실 속에서 잠시 나비가 된 황정민과, 꿈 속에서 현실이란 것이 존재한다는 것조차 모르는
임수정 사이에서 좀 괴리가 느껴지긴 했지만....-_-
진부한 스토리이기 때문에, 더 빨리 와닿기도 한 것도 사실이고,
이만큼 스토리를 살릴 수 있었던 것도 배우들의 연기력이 받쳐줬기 때문이라고
생각은 하지만-_-

역시나 나는 영화 보는 내내 주위를 휘휘 둘러보면서 눈물찍어내는 사람들을
구경하고 있었다...-_-...

 다다다 좋았던 것 사실이지만, 그냥 멜로가 내 스타일이 아니야.ㅠ
신고

본 얼티메이텀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본 시리즈의 3편이다.(결말인가 아닌가.. -_- 결말인가보다)
1,2편을 보지 못해서.. 그 전에 1,2편을 다운받아봤는데..
본 아이덴티티는 꽤 재밌었는데, 2편에서 대실망 -ㅂ-....

그래서 3편도 예매는 해놓고 가는지 마는지도 까먹고 있다가 봤다.;ㅎ

음... 역시 본 아저씨.. 액션 하나는 정말-_-bㅋ

너무 한 수 앞을 심하게 내다보는 본 아저씨 덕에, 그걸 따라가지 못하는
내가 좀 멍청하게 느껴졌달까 -_-;;

누가 적인지 누가 아군인지도 모호한 상황에서
인물이 좀 많이 나와서 헷갈리긴 했는데 -_-;(외국인은 다 비슷하게 생겼어.........)
그래도 시원한 액션 덕에 재미있었다.ㅎㅎ

역시 액션은 이맛이지~ ㅋ
신고


티스토리 툴바